인터넷 실시간 검색어에는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에 대한 이야기가 실시간 상위권을 차지하며 하루종일 논란이 계속되었습니다. 그리고 이에 대해 천주교 주교회의에서 깊은 우려를 표명하는 입장문을 발표했습니다.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은 10일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에 성당에서 받은 성체에 낙서를 하고 불로 태워 훼손하는 사진이 올라오면서 시작되었습니다. 해당 사진의 게시자는 여성억압하는 종교들 다 꺼져라, 최초의 인간이 여자라고 밝혀진지가 언젠데 아직도 시대 못 따라가고 아담의 갈비뼈에서 여자가 나왔다는 소리를 하나 라는 주장의 게시글도 함께 올렸습니다.



    워마드는 인터넷 여성 커뮤니티로 한국 내 급진적인 여성 관련 운동으로 여러차례 화제와 논란이 되고 있는 곳인데 지난 5월에는 홍익대 미대 회화과 누드크로키 수업에 참여한 남성 모델의 신체를 몰래 촬영하여 게재하는 사건으로 논란이 되기도 했었습니다.


    이러한 워마드 게시판에 천주교의 성체를 모독하는 사진과 게시글이 올라온 것은 단순히 해프닝으로 넘어갈 일은 아닌 것 같습니다. 성체는 밀로 만든 제병으로 천주교에서는 예수 그리스도의 몸을 일컫는 것이며 이를 훼손하는 행위는 신성모독으로 간주되기 때문입니다.



    이때문에 천주교 주교회의에서도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입장문을 발표했습니다. 성체 모독과 훼손 사건에 깊은 우려를 표하며 이번 사건은 천주교 신자들뿐만 아니라 다른 종교인들에게도 이루 헤아릴 수 없는 엄청나고 심각한 충격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믿음 유무를 떠나서 종교인이 소중하게 여기는 것에 대한 공개적 모독행위는 절대 묵과할 수 없고 종교적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종교인에게 비난을 받을 것이며 보편적인 상식과 공동선에 어긋나는 사회악이라면 마땅히 비판받아야 하고 법적인 처벌도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워마드 성체 훼손 사건이 천주교 주교회의에서 입장문을 발표할 정도로 사태를 심각하게 보고 있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를 처벌해 달라는 청원이 올라오고 있지만 실제 형사적으로 처벌이 될 지 여부에 대해서는 확실하지 않습니다.



    먼저 우리나라는 종교국가가 아니기 때문에 신성모독이라는 이유로 처벌을 하는 형법 규정은 없습니다. 다만 형법상 종교의식을 방해하는 경우 이를 처벌할 수 있는 조항이 있는데 천주교 성체를 훼손하고 그 사진을 게시한 행위가 종교의식을 방해한 것인가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을 수 있습니다.


    다음으로는 워마드 성체 훼손 게시물의 게시자가 해당 성체를 미사를 진행하는 신부의 허락없이 몰래 들고 나왔다면 절도죄가 성립할 수 있겠지만 만약 정상적으로 미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받은 성체를 외부로 가져온 행위라면 절도죄 역시 성립하기는 어렵습니다.


    때문에 워마드 성체 훼손과 관련하여 사법처리가 가능할 지 여부는 해당 성체를 어떤 경로로 입수하여 외부로 반출하였는가가 판단의 기준이 될 것입니다. 다만 이러한 형사 사법절차와는 별개로 만약 워마드 성체 훼손의 당사자가 천주교 신도로 등록이 되었있다면 천주교 내부에서 신도에 대한 징계는 얼마든지 가능할 수 있습니다.



    자신의 신념 등을 주장할 때에는 그 주장의 방식이 올바르고 적법한 방식이어야 할 것입니다. 헌법상 보장된 표현의 자유는 다른 사람들을 존중하고 피해를 주지 않는 방식으로 표현될 때 비로소 자유를 보장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