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릴 정도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알려져 있는 김백준 검찰 출석이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불법 수수한 혐의로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을 검찰 출석시켜 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릴 정도로 최측근입니다. 이명박 정부 출범 초기인 2008년부터 청와대 총무기획관으로 근무를 하다가 지난 2012년 개인 비리 혐의가 드러나 물러났었습니다.


    로또 이번주도 꽝이면 로또플레이 골드회원 할인이벤트 바로가기.


    현재 김백준 검찰 출석을 통해 검찰이 수사를 하고자 하는 내용은 청와대에서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불법수수를 했는 지 여부 입니다. 김백준 전 기획관과 같은 혐의를 받고 있는 김희중 전 제1부속실장과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은 이미 전날 검찰에 소환되어 조사를 받았습니다.



    검찰 소환 조사 과정에서 김희중 전 부속실장과 김진모 전 민정비서관은 검찰이 제시한 혐의 사실을 일부 인정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즉 검찰이 의혹을 가지고 수사하고 있는 국정원 특수활동비가 이명박 정부에서도 청와대로 불법수수가 되었다는 것입니다.



    현재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박근혜 정부 시절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과 불법 수수외에도 이명박 정부 시절에도 이 같은 일이 있었다는 것은 지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공작비 유용 의혹 등 비리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알려지기 시작했습니다.


    검찰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국정원의 공금을 개인적으로 유용했다는 의혹을 수사하던 과정에서 국정원의 특수활동비가 이명박 정부의 청와대 관계자들에게도 전달이 되었다는 단서를 확보했던 것입니다.


    김백준 검찰 출석 조사에서 집중적으로 수사가 될 부분은 아마도 실제 이명박 정부시절에 국정원의 특수활동비가 청와대에 전달된 사실이 있는지, 그리고 그 과정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개입되거나 관여한 사실이 있는 지 여부일 것입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검찰의 수사 개시 소식이 알려지자 국정원 특활비를 갖다 쓴다는 생각을 해본 적 없다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고 하고 이 전대통령 측근은 이 전대통령이 국정원 특활비 의혹과 관련해 짜증을 내셧다 라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자유한국당에서는 이번 이명박 정부에서의 국정원 특활비 유용문제를 정치보복이고 표적수사 이며 검찰이 균형은 잃은 수사를 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미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원 특활비를 상납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상태에서 이명박 정부에서도 이 같은 일이 있었다면 당연히 수사를 하는 것이 정상인 것이지 이전 정부 일이라 해서 수사를 하지 않는 다면 그것이 오히려 형평성에 어긋나는 것이 될 것입니다.



    김백준 검찰 출석 조사는 과연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의 일부 개인들이 개인적 일탈로 비리를 저지른 것인지 아니면 윗선과 연관되어 청와대가 조직적으로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받아 사용했는 지 여부를 가리는 그 시작이 될 것입니다.